소개

위원장 인사말

우리는 더 이상 레일의 부속품이 아닙니다.
노동조합으로 단결하여 택배노동자의 권익을 실현합시다!

하나의 노동조합 깃발 아래 단결합시다!
우리는 개인사업자라는 굴레에 묶여 노동법 사각지대에 놓여 있습니다. 이로 인해 무권리의 삶, 노예의 삶을 강요받고 있습니다.

우리가 처한 현실은 19세기 전근대적인 것이라 말할 수 있습니다. 점심도 거른채 제대로 된 휴식시간도 없이 주6일, 76시간 근무에 하루 13시간의 고강도 노동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여름이면 땡볕아래에서 겨울이면 온기 한 점 없는 허허벌판에서 5~6시간 분류작업을 해야 하는 열악한 터미널이 허다합니다. 레일 위로 비가 새고 눈발이 날립니다.

택배시장은 나날이 성장하고 있으나 건당 집배송 수수료는 오히려 점점 내려가고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무임금 분류작업, 간선차 지연도착, 잔류, 이형화물 등의 문제는 택배노동자들을 더욱 어렵게 만들고 있습니다. 일하다 다쳐도 내 잘못, 배송 중 파손도 내 잘못, 고객의 갑질도 내 잘못, 심지어 일하다 죽어도 내 잘못, 모든 것이 택배기사의 책임이고 회사는 그 어떤 것도 책임지지 않습니다. 택배회사는 일 시킬 때는 직원처럼, 책임질 일이 생기면 계약관계를 내세워 발뺌합니다.

“우리는 더 이상 레일의 부속품이 아니다!”
우리는 부당한 착취에 맞서 노동에 대한 정당한 대가를 요구하고 인간다운 삶을 위해 싸워나가야 합니다.

<전국택배노동조합>은 헌법이 보장한 ‘자주적 단결권’을 우리 스스로 실현하는 것이고 노동자가 당연히 누려야할 기본권, 그 기본권을 찾는 출발점입니다.

<전국택배노동조합>은 개인으로, 지역별로, 기업별로 분산되어 자기요구를 실현하기 어려웠던 지난날을 뒤로 하고 모든 택배노동자를 포함하는 노조를 세워 5만 택배노동자의 권익을 실현할 것입니다.

전국택배노동조합 위원장 진경호

강력한 산별노조

  • 재벌에 맞서며 택배노동자의 권익실현
  • 지역지부를 중심으로 노동조합의 뼈대를 세운다
  • 공공기관인 우체국과 점유율 과반의 민간택배사 CJ대한통운을 두 기둥으로 모든 택배사 조직

현장권력 쟁취

  • 노동조합의 종합적 힘은 현장에서 나온다
  • 모든 지회는 과반조합원 달성을 기본 목표로 한다
  • ‘지회운영’, ‘신규지회 조직’, ‘현장투쟁 전략전술’, ‘지회간부발굴 육성’ 등의 메뉴얼화

직접정치 전면화

  • 노예노동을 강요하는 법제도 굴레와 환경 개선
  • 생활물류법 쟁취 현장정치운동
  • 대리, 위임에서 택배노동자 직접정치로 대선, 총선, 지방선거 활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