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업복귀 선언에도, CJ대한통운 전제조건 제시하며 "파업지역 택배접수 중단" 풀지 않아>

<파업복귀 선언에도, CJ대한통운 전제조건 제시하며 "파업지역 택배접수 중단" 풀지 않아>

1. 전국택배연대노동조합과 전국택배노동조합은 11월 28일 “파업지역 택배접수 중단”(집하금지) 조치에 따른 피해가 확산되는 것을 막기 위해 11월 29일(목) 0시를 기해 배송업무를 재개한다고 발표하였고, 조합원들은 11월 29일(목) 정상출근하였습니다.

2. 하지만, CJ대한통운은 지금까지도 “파업지역 택배접수 중단” 조치를 해제하지 않고 있습니다.

3. 먼저 자신들과 직계약을 맺은 조합원들의 “파업지역 택배접수 중단” 조치를 해제하지 않고 있습니다.
CJ대한통운은 각 위탁대리점이 요청하면 “파업지역 택배접수 중단” 조치를 해제한다고 밝히며 공을 위탁대리점에게 넘기고 있지만, 직계약 조합원의 “파업지역 택배접수 중단” 조치 해제는 자신들이 해야 하는 일입니다. 그런데도, 위탁대리점 뒤에 숨어서 자신의 불법행위를 합리화시키고 있습니다.

또한 광주 희망대리점장과 울산 야음대리점장 등이 “파업지역 택배접수 중단”조치 해제를 요구했지만, 응하지 않고 있습니다.

4. 위탁대리점들은 노동조합 복귀선언은 인정할 수 없기에, “파업지역 택배접수 중단 조치를 해제할 수 없다”고 떠들고 있습니다.
이미 양 노동조합은 배송재개 의사를 공문을 통해 CJ대한통운에 전하고, 각 지회 지회장이 위탁대리점에게 전달했습니다. 또한 수많은 언론이 “파업종료”를 기사화했습니다.

즉, 노동조합이 복귀선언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CJ대한통운대리점연합회 김종철 회장은 노동조합의 복귀선언을 인정할 수 없다며 모든 조합원들이 개별적으로 소속 대리점장에게 “복귀” 의사를 밝힐 것을 강요하고 있습니다.

5. 이는 노동조합법상의 부당노동행위에 해당합니다.
노동조합의 교섭과 쟁의에 관한 모든 권한은 노동조합법상 노동조합 위원장에게 있는데도, 개별 조합원에게 “복귀” 의사를 강요하는 행위는 노동조합을 인정하지 않는 부당노동행위입니다.

또한 이것이 이루어지지 않을 경우, 마치 노동조합의 “배송재개의 진정성”에 문제가 있는 듯이 몰고가며 자신들의 “파업지역 택배접수 중단”을 정당화하려는 것입니다.

6. 양 노동조합은 파업기간 물품 처리 방법에 관하여 사측에게 각 터미널별로 협의할 의사를 밝혔습니다.
그런데도, CJ대한통운과 위탁대리점이 합작하여 노조에 책임을 떠넘기며 “파업지역 택배접수 중단”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이로 인해 전체 택배노동자와 택배를 이용하는 온라인 중소업체, 전 국민들의 피해는 계속 이어지고 있습니다.

7. 거래처에서 택배노동자들에게 “파업지역 택배접수 중단”에 대한 항의가 이어지고 있지만, CJ대한통운에는 이러한 항의조차 차단하고 있습니다. 고객센터는 물론 홈페이지에도 의견을 개진할 수 없기 때문입니다.

8. 전국택배연대노동조합과 전국택배노동조합은 지금 즉시 조건 없는 “파업지역 택배접수 중단” 해제를 요구합니다. 또한 조치를 해제하지 않음에 따라 발생할 피해에 대해 법률적 책임을 물을 것임을 밝힙니다.

9. 노동부에게 CJ대한통운과 위탁대리점의 공격적 직장폐쇄 불법행위를 처벌할 것을 요구합니다.
CJ대한통운은 양 노동조합의 ‘직장폐쇄’ 주장에 대해 언론보도를 통해 “직장폐쇄는 근로자가 노무 제공 의사가 있는데도 사용자가 근무를 못하게 하는 것을 의미하는데, 지금은 택배노조가 배송을 거부”하고 있기 때문에, 직장폐쇄가 아니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하지만, 배송업무 복귀를 선언했음에도 “파업지역 택배접수 중단” 조치를 해제하지 않고 있기 때문입니다.

10. 아울러 CJ대한통운은 노동조합 인정하고 즉시 대화에 나설 것을 요구합니다.

댓글 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