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수고용노동자 택배노동자, 우체국물류지원단과 첫 단체교섭 개시

특수고용노동자 택배노동자, 5일 우체국물류지원단과 첫 단체교섭 개시 우체국물류지원단 이사장 “역지사지 자세가 노사관계, 사노관계의 베이스. 대한민국 어느 노사관계보다 나은 노사관계로 발전시켜나가면 좋겠다” 택배연대노조 위원장 “특수고용노동자 첫 교섭이기에 많은 관심 기울여. 교섭 잘 되어 좋은 결실 맺는다면 많은 택배노동자들에게 밑거름 될 것” 1. 역사적인 특수고용노동자 택배노동자 첫 단체교섭이 11월 5일 시작되었습니다. 2018년 11월 5일(월) 14시, 전국택배연대노동조합은 우체국물류지원단과…

CJ대한통운은 은폐와 책임회피 중단하고 즉각 사죄하라!

CJ대한통운은 은폐와 책임회피 중단하고 즉각 사죄하라! 재벌적폐 살인기업 CJ대한통운 즉각 처벌하라! 정부는 택배현장 “죽음의 외주화”근절 대책 즉각 마련하라! 세달 사이에 세명의 노동자가 사망했지만, CJ대한통운은 늘 그랬듯 은폐와 책임회피로 일관하고 있다. 자사 물류센터에서 근무하던 노동자가 사망했음에도, CJ대한통운 홈페이지에는 추모는 없고 허브물류센터 가동 중지로 초래되는 배송지연이 마치 택배 물량증가인 것처럼 호도하는 안내글만 있다. 지난 8월말 옥천 허브물류센터에서…

“죽음의 외주화” CJ대한통운 규탄, 근본 해결책 촉구 기자회견 진행

11월 5일 오전 11시 CJ대한통운 본사 앞에서 서비스연맹 전국택배연대노동조합, 공공운수연맹 전국택배노동조합,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민주노총 서울본부, 민중당, 참여연대, 한국비정규노동센터, 한국진보연대는 을 진행했습니다. 기자회견에 참가한 노동자민중당 정희성 대표는 “죽지 않으려고 노동자들이 노동조합을 만들었는데, 도리어 조합원들을 블랙리스트 작성해서 취업 못하게 하고 생계의 위협을 주는 등 반노동 행위를 했다. 따라서 CJ대한통운은 살인기업을 넘어 반노동자적 집단”이라고 규탄했습니다. 아울러 “이처럼 사망사건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