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경제] 택배운임·요금, 사업자 신고 의무화한다

[아시아경제 김현정 기자] 택배시장 성장과 함께 택배 기사 처우ㆍ도서지역 추가요금 문제가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택배 요금 및 기사 수수료 신고 요금제가 도입된다. 국토교통부는 현행 구난차 및 컨테이너 차량에 도입 중인 신고요금제를 화물을 집화ㆍ분류ㆍ배송하는 운송사업자의 경우에도 도입하는 내용의 ‘화물자동차 운수사업법 시행령(제4조 제3호 신설)’ 일부 개정령을 입법 예고했다. 택배요금을 운송사업자가 국토부 장관에게 신고토록 의무화하는 게 골자다.…

Read more

[물류신문] 2016년 택배시장 상반기 분석

물동량, 매출액 늘었는데 평균단가 오히려 하락 최근 10년간 택배산업은 평균 13.2%라는 높은 성장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 2015년에는 물량 18억 개, 매출액 4조 원을 넘어서며 명실상부한 생활 밀착형 서비스로 자리매김 하고 있다. 계속된 온라인 시장의 성장이 이러한 성장을 계속 뒷받침하고 있어 이러한 추세는 올 2016년 상반기에도 계속 이어지고 있다. 상반기 물동량 12.85%, 매출액 9.83% 증가 한국통합물류협회에…

Read more

[물류신문] PART 4. 제도개선 예고에 가장 뿔난 건 ‘택배업계’

택배업계, 정부가 불공정 경쟁 부추긴다며 분노 정부가 화물운송시장 발전을 위해 제도를 대폭 개선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기 시작하면서 화물운송시장 곳곳에선 다양한 불만들이 봇물처럼 터져 나오고 있다. 특히 지금껏 정부 정책에 반발 한 번 제대로 못하고 수긍만 해왔던 택배업계의 반발이 그 어느 때보다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현재까지의 움직임을 보면 이번만큼은 택배업계도 가만히 있지는 않을 태세다. 그만큼 정부 정책에…

Read more

[EBN] 택배증차규제 “육상운송과 달라…택배법 제정 필요”

2013·2014년 두차례 2만여대 증차 불구 차량 부족 여전 화운법·우편법 등 적용 달라 갈등…”법 제정 공론화돼야” 전국경제인연합회(이하 전경련)가 7대 갈라파고스 규제 중 하나로 ‘택배 증차 규제’를 꼽으면서 택배업계의 환영을 받고 있다. 전경련이 꼽은 7대 규제 중 택배차 증차 규제의 경우 이해관계자들의 반발과 정치·사회적 이유로 묶여 있는 규제 중 하나로 꼽힌다. 전경련은 지난 2014년 이뤄진 택배차량 증차에…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