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물류업계, ‘택배단가인상’ 효과 본격화

CJ대한통운과 한진 등 국내 물류업계의 2분기 실적이 개선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택배비 인상 효과라는 분석이 나온다.  CJ대한통운은 올해 초 택배비 인상을 결정했다. CJ대한통운의 택배비 인상 결정은 1992년 이후 처음이다. 최저임금 인상, 안전관리 비용 등이 CJ대한통운의 결정에 영향을 준 것으로 풀이된다. 택배비는 그간 국내 업체 간의 과당경쟁에 따라 지속적으로 하락해 왔다. 국내 택배산업이 등장한 1990년대 초에…

Read more

[세계파이낸스] 택배산업 운임인상 구간 진입…CJ대한통운 실적 개선 ‘청신호’

1분기 회계기준 변경·추가 비용 발생 등으로 적자 전환 3월에만 5% 단가 인상 이뤄져…2분기부터 실적 반영될 듯 [세계파이낸스=유은정 기자] 올 초부터 택배업계가 운임을 인상하면서 업계 1위인 CJ대한통운의 실적 개선에 청신호가 켜졌다.  28일 금융감독원 공시시스템에 따르면 CJ대한통운의 1분기 매출액은 2조4327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1.5% 증가했다. 그러나 당기순손실은 152억8664만원을 올려 적자 전환했다. 적자로 전환한 배경에는 리스회계기준 변경에 따라 임대 창고에 대한 비용…

Read more

[뉴스1] 택배·음식배달 종사자 고용안정 울타리 만든다

국토부, 관련 법안에 생활물류서비스업 신설 추진“생활물류업 종사자 보호·서비스 개선방안 마련” (세종=뉴스1) 김희준 기자 = 정부가 연내에 택배와 식음료품 배달대행사업을 아우르는 생활물류서비스업을 신설해 관련 종사자의 고용안정과 소비자 보호 방안을 마련한다. 정부 관계자는 9일 “1인 가구 증가와 온라인 쇼핑사업의 성장, 배달대행 스타트업의 발전으로 택배와 식음료품 배달대행업 등이 빠르게 성장하고 있어 이런 내용을 올해 업무계획에 포함해 추진한다”고 밝혔다.…

Read more

[신동아] [유통 인사이드] CJ대한통운發 택배 대란의 전말

“단가경쟁·총알배송이 빚어낸 기형적 시장” ● 석 달 새 CJ 택배근로자 3명 사망● 급성장 택배 시장이 초래한 구조적 모순● 과열경쟁에 택배 평균 단가 역대 최저치● CJ·롯데·한진 등, 비용절감 위해 협력업체 써● 정부·CJ 안일한 대처가 화(禍) 키웠단 지적도 석 달 새 3명의 근로자가 한 택배사의 물류센터에서 사망했다. 2018년 8월 20대 청년이 아르바이트를 하다가 감전 사고로 숨졌다. 컨베이어벨트 아래에서 청소를 하다가 사고가…

Read more

[아시아경제] 택배운임·요금, 사업자 신고 의무화한다

[아시아경제 김현정 기자] 택배시장 성장과 함께 택배 기사 처우ㆍ도서지역 추가요금 문제가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택배 요금 및 기사 수수료 신고 요금제가 도입된다. 국토교통부는 현행 구난차 및 컨테이너 차량에 도입 중인 신고요금제를 화물을 집화ㆍ분류ㆍ배송하는 운송사업자의 경우에도 도입하는 내용의 ‘화물자동차 운수사업법 시행령(제4조 제3호 신설)’ 일부 개정령을 입법 예고했다. 택배요금을 운송사업자가 국토부 장관에게 신고토록 의무화하는 게 골자다.…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