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일보] 택배 급성장… ‘영업용 화물차 허가제’ 갈등 커진다

– 화물차 수급 논란/ 과잉 공급으로 허가제 된 뒤 정부, 車主 고려해 허가량 조절/ 택배업계 “차량 부족 심각” – 쿠팡 자체 배송에 소송戰/ ‘하얀 번호판’ 자가용으로 운송/ 쿠팡 “무료 배달은 택배 아니다”, 물류협회 “물건값에 배송료 포함” 국내 운송업계에 ‘노란 번호판’ 전쟁이 불붙고 있다. 노란 번호판은 국토교통부가 영업용 화물 차량에 허가제로 발급하는 번호판이다. 택배업체들은 지금 당장…

Read more

[이코노미스트] 택배 전쟁의 내일, 이륙 준비하는 ‘드론 택배’

세계 각국, DHL부터 구글까지 속속 참여 … 무인 배송로봇 등장도 임박 ▎DHL이 선보인 택배용 드론. / 사진:중앙포토 현재 세계 택배시장의 화두는 무인항공기 ‘드론’이다. 아마존·DHL·구글 등 내로라 하는 기업들이 드론을 중심으로 사업을 재편 중이다. 드론 택배의 포문을 연 건 미국의 인터넷 쇼핑몰 아마존이다. 2013년 12월 ‘프라임에어’라는 배송시스템을 선보였다. 물품 배달을 위한 재고 관리부터 유통까지 모든 부문을…

Read more

[이코노미스트] 글로벌 공룡들이 택배업에 사활 거는 이유는 “택배업은 현대 서비스업의 다크호스”

월마트·알리바바 등 미래 택배업 강화 … 택배 기업 간 합종연횡도 활발 ▎미국 뉴저지의 한 물류센터. 전자상거래 시장이 급성장하면서 택배업은 미국에서도 그 중요성이 한층 커졌다. / 사진:중앙포토 미국의 경제 전문 매체인 비즈니스인사이더는 지난 9월 ‘미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기업 50곳(The 50 most powerful companies in America)’을 선정해 보도했다. 지난해 매출 등 실적과 종업원 수, 온라인에서 언급된…

Read more

[이코노미스트] 국내 택배업계 지각변동, 소셜커머스發 배송혁명에 ‘택배 3강(CJ대한통운·현대로지스틱스·한진택배)’ 긴장

매출 늘었지만 출혈 경쟁에 수익성 악화 … ‘로켓배송’ 위법성 놓고 쿠팡과 갈등 주부 최선영(31)씨는 ‘쿠팡족’이다. 쿠팡에서 안 파는 제품을 제외하고, 거의 모든 걸 쿠팡에서 구입한다. 아이 기저귀나 분유, 남편 옷, 물과 생필품까지 종류도 다양하다. 한달 평균 40만~50만원 정도를 쿠팡에서 쓴다. 오프라인 대비 저렴한 가격과 각종 이벤트, 카테고리별로 잘 분류한 사용자 환경(UI)도 장점이지만 이런 건 다른…

Read more

[이코노미스트]점점 치열해지는 택배 전쟁, 모바일이 미는 배달의 시대

국내 시장 규모 4조원 돌파 전망 … 가격·서비스 경쟁 격화 모바일이 불과 몇 년 만에 가장 강력한 쇼핑 플랫폼으로 떠올랐다. 최근 부는 간편결제 붐까지 감안하면 모바일 전성시대는 당분간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 덩달아 택배산업도 쑥쑥 크고 있다. 국내 시장 규모는 올해 4조원을 돌파할 전망이다. 글로벌 공룡기업들이 속속 시장에 뛰어들고, 세계 3대 배송 업체인 페덱스가 네덜란드 물류사…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