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요신문] 택배요금 폭탄, CJ대한통운 천하 통일 때문

균형 깨진 택배시장, 1위 기업 시장 독주 ‘좌지우지’ 국내 유통시장 절대 강자로 자리한 온라인 쇼핑몰의 급성장과 더불어 연 4조원대 시장으로 커진 택배 서비스 시장에 균열이 생기면서 조만간 저가 요금이 대세인 택배가격에 폭탄이 터질 전망이다. 지금까지 국내 택배요금이 담뱃값보다 저렴했던 이유는 전체 시장에서 서비스를 제공하는 대기업과 중소 택배사들과 균형을 이루며, 업체간 보이지 않는 적절한 견제를 유지해…

Read more

[정책브리핑] “불법 꼬리표 떼고 안심하고 배달합니다”

택배차량 1만 2000대 합법화…안정적 일자리 토대 마련 지난 26일 정욱주(51)씨가 자신의 택배 트럭에서 배송할 물품을 꺼내고 있다.   “자가용 택배차량 단속에 늘 불안에 떨었는데 규제개혁으로 이제 안심하고 일할 수 있어요.” 정부의 소형 택배 집·배송용 화물차 신규 공급으로 CJ 대한통운 구로디지털대리점에서 택배 업무에 종사하고 있는 정욱주(51)씨는 “정부가 택배업계의 현실을 알고 현장의 목소리를 정책에 반영해 규제를 개선했다”며…

Read more

[비즈니스포스트] 낮아지는 택배단가, 고단한 택배기사

택배단가 하락으로 택배기사 처우 열악…표준요금제, 택배차량 추가 등 대책 시급 택배기사들은 처우가 열악하기로 유명하다. 택배기사 대부분은 “이게 아니면 먹고 살 법이 없어 이 일을 한다”고 말한다. 택배기사들은 적게 받고 많이 일한다. 택배기사들의 하루는 오전 7시에 시작된다. 하루 배송하는 물량은 평균 110여 개 정도다. 명절을 앞두면 물량이 급증해 1인당 최대 300개 가까이 배송해야 할 때도 있다.…

Read more

[서울경제] 택배 출혈경쟁… 2000원 마지노선 무너지나

홈쇼핑·인터넷몰 폭발적 성장세로 “1원이라도 더 싸게” 물량 수주 치열… 작년 배송단가 2,250원 역대 최저 올 농협까지 가세 추가하락 불보듯… 저가 수주 고착화로 공멸 위기감 택배업계의 출혈 경쟁이 심화되면서 택배 단가가 추락을 거듭하고 있다. 올 상반기 농협까지 택배 시장에 가세하면 저가 수주로 택배업계 전체가 공멸할 수 있다는 위기감이 확산되는 모습이다. 15일 물류업계에 따르면 국내 택배 물량의…

Read more

[동아] 택배 不敗, 불황 모르는 택배산업… 비결은?

올 한 해 한국인은 택배를 1인당 32차례(택배업계 추산) 이용했다. 한 달에 2, 3회꼴이다. 1992년 ㈜한진이 국내 최초로 선보인 택배 서비스 ‘파발마’에서 시작된 택배산업 규모는 올해 16억6000만 상자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보다 16년 먼저 택배 산업이 등장한 일본은 지난해(2013년 4월∼2014년 3월 회계연도 기준) 국민 1인당 30회 택배를 이용했다. 후발 주자인 한국이 일본을 앞질렀단 얘기다. 이 정도면…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