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류신문] 물류산업 지속가능 발전을 위한 현장-정책 좌담회

물류신문 창간 16주년 기념 물류산업 지속가능 발전을 위한 현장-정책 좌담회 “바람직한 물류 법·제도 시행, 현장에 답이 있다” 국내 물류산업은 시장현실과 괴리된 법·제도에 의해 생태계가 심각하게 흔들리고 있는 실정이다. 또한 물류 현장 종사자들에 대한 열악한 처우로 물류산업 발전의 기반이 약화되고 있는 지적이다. 국민 생활물류로 자리잡은 택배는 법·제도의 사각지대에 놓여 역할에 걸맞은 정책적 지원을 받지 못하고 있다.…

Read more

[한국경제] “1700만원은 줘야 노란 번호판 사는데…”, ‘불법’ 싣고 달리는 흰색 번호판 택배 트럭

택배 급증에도 정부 증차는 찔끔 올해 7월 1만2000대 허가했지만 아직도 자가용 택배차 1만대 영업 ‘카파라치’ 도입 등 단속강화 방침…울며 겨자 먹기로 번호판 암거래 #1. 자가용 화물차를 보유한 자영업자 이모씨(52)는 ‘노란 번호판’을 단 영업용 화물차를 보면 마음이 답답해진다. 사업이 잘 안돼 지난 추석 때 용돈벌이라도 할 요량으로 한 운송업체의 택배 일감을 실어나르다 벌금 300만원을 물었다. 경쟁…

Read more

[연합뉴스] 택배업계 “`택배법 제정’ 공론화 이뤄져야”

표준요율제·택배차량 부족 등 대책마련 필요 (서울=연합뉴스) 김종우 기자 = CJ대한통운 택배기사들의 파업 사태와 관련, 택배업체들은 차제에 택배단가 현실화·택배차량 부족 해결을 위해 택배법 제정에 대한 공론화가 이뤄져야 한다고 밝혔다. 19일 택배업계에 따르면 CJ대한통운을 비롯해 택배업체 상위 4개사의 평균 택배단가는 2천200원대에 불과하다. 미국 1만원, 일본 7천원과 비교하면 턱없이 낮은 수준이다. 이처럼 택배단가가 낮다 보니 택배기사들의 수수료도 적고, 업체도 어려워지는…

Read more

[한국경제] 용달협회 ‘택배법’ 강력 반대…정부·국회 ‘눈치보기’

법률 미비 왜 정비 못하나 2010년 새누리당 송광호 의원, 2011년 민주당 최규성 의원은 택배법 제정을 준비했다. 그러나 결국 발의도 못하고 무산됐다. “이해당사자들의 입장 차이가 커서 법안 작성에 어려움이 많았다”는 게 송 의원 측 이야기다. 택배회사와 전문가들은 △택배차량 증차 △외국인 노동자 고용 허가 △택배품질 서비스평가 △표준수수료제 도입 △택배산업 육성 등을 담은 법안 마련이 시급하다고 주장해왔다. 특히…

Read more

[물류신문] 500원이 던진 파장… 절실한 택배업계의 외침을 들었나?

현대로지스틱스, 경영한계 극복위해 택배단가 인상 선언 곪을 대로 곪은 택배업체들이 더 이상 견디지 못하겠다며 택배단가 인상을 추진하겠다고 밝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많은 화주기업과 개인고객, 경쟁업체들의 눈치를 살피느라 입 밖으로 선뜻 꺼내지 못하던 택배비 인상에 대한 얘기를 현대로지스틱스가 업계 최초로 공식석상을 통해 선언했다. 현대로지스틱스는 “택배단가는 지금 바닥까지 떨어졌다. 유류비는 물론 각종 고정비용이 지속적으로 올라 한계상황에 도달했다.…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