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택배비 왜 오르나?‥가장 큰 이유는 ‘이것’

지난 10여 년간 지속적인 하락세를 보이며, 담뱃값 수준으로 하락하기만 했던 택배요금 인상이 불가피해 졌다. 이번 택배비 인상 폭은 평균 2460원에서 약 500원 정도 올라 평균 3000원 수준에서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인상 시기는 당장 2013년 설 특수기부터 시작해, 이후 각 각의 화주 별로 신규 혹은 재계약 시점에 맞춰 요금인상에 이루어질 예정이다. 택배요금 인상은 이미 지난 몇…

Read more

[세계일보] 택배시장 일자리 나누기 ‘이렇게’

16시간 노동현실, 제조업보다 우선 논의 수년전 한 택배 CEO는 “법으로 강제해서라도 택배근로자들의 근무시간을 8시간으로 법제화해야 한다”며 “현장에 나설 때 마다 장시간 노동에 무방비로 노출된 근로자들 위한 특단의 대책이 있어야 한다”고 말했었다. 지난해 KGB 물류그룹 박해돈 회장도 “택배시장도 공정무역처럼 열심히 일한 사람이 행복해야 한다”며 택배시장의 ‘공정택배’ 개념 도입을 주장하기도 했다. 문제는 논의만 될 뿐 그 어느…

Read more

[세계일보] 동반성장 올바른 비전에서 시작해야

새해 물류업계, 특히 택배업계에 불어오는 바람은 흑룡의 조화인지 먹구름이 잔뜩 끼어 있다. 지난해 대한통운을 인수한 CJ GLS와 대한통운 두 회사가 선두경쟁이 치열하다. 두 회사가 합병을 하더라도 시장점유율은 27% 밖에 되지 않아 공정거래에 문제가 없다는 공정거래위원회의 해석에도 불구하고, 현재 양사의 공격적 시장 확대행태로 보면 1∼2년 내에 50%를 상회할 기세다. 문제는 차별화된 서비스로 택배품질을 높여 고객을 유치하면…

Read more

[물류신문] 그래프로 본 택배업계 실태와 택배단가 현실화 필요성

  다른 상품가격은 오르기만 하는데 택배단가는 10년 전 비해 1,237원 낮아져 택배업체들은 수익성 저하, 인력수급 불안, 택배인프라 확보의 어려움, 택배서비스 질의 하락 등 여러 가지 같은 문제점들로 인해 골머리를 썩고 있다. 그 중에서도 업체들의 가장 큰 고민거리는 수익성 저하일 것이다. 택배업체들의 운영원가는 매년 올라가고 있다. 반면 택배단가는 매년 내려가고 있다. 고민이 될 수밖에 없는 것이다.…

Read more

[물류신문] 택배업계 1/4분기 어떤 일 있었나

단가인상 노력 결실 But 인력난이란 새로운 과제 등장 많은 기업들은 4월이면 연초에 수립한 목표대비 1/4분기 실적을 결산하고 남은 3분기 도안의 전략을 수정한다. 택배업체들도 마찬가지다. 그렇다면 대다수 택배업체들은 올해 1/4분기를 어떻게 보냈을까. 확인 결과 대다수 택배업체들은 1/4분기 동안 택배요금 현실화를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인 것으로 조사됐다. 유가 등의 원가는 지속적으로 상승하는 반면 매년 하락하는 택배단가로 인한…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