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신문 [단독] “쉬려 하면 바로 연락이…” CJ대한통운의 수상한 CCTV

현장관리자 “안전환경팀에 지적당할까봐 CCTV로 직원 감시”…사측 “감시 아닌 안전 목적” [일요신문] CJ대한통운이 폐쇄회로(CC)TV를 활용해 전국 터미널 등에서 일하는 직원들을 관리·감독한 것으로 확인됐다. CCTV 활용에 엄격한 제한을 두고 있는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가능성이 높다는 지적이다. 특히 범죄 예방과 안전 등과 같은 CCTV 설치의 본래 목적에서 벗어나 법을 위반하더라도, 명확한 처벌 조항이 없어 이를 개선하기 어려운 것이 현실이다.…

Read more

[SBS] 마스크 없는 택배기사들…회사는 “알아서 사서 써라”

보다 못한 고객이 마스크 챙겨주기도 <앵커> 마스크 구하기가 쉽지는 않지만 하루에도 많은 사람을 만나는 택배 노동자들은 방역물품이 꼭 필요합니다. 하지만 업계 1위의 대형 택배 회사 기사들도 마스크를 제대로 공급받지 못하고 있습니다. 이성훈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경기도에 있는 CJ대한통운 물류센터입니다. 마스크를 쓰지 않은 택배 기사들이 여기저기 눈에 띕니다. [여전히 마스크 안 쓴 사람도 많아요.] 회사 측에 마스크…

Read more

[경향] 택배 벨트에 끼여 손가락 절단…“CJ대한통운 산재 책임 눈감아”

ㆍ특고노동자 신분 택배기사들ㆍ“부주의 탓 떠넘기기 다반사”ㆍ재발 방지 근본적 대책 촉구 전국택배연대노동조합원들이 2일 서울 세종대로 CJ대한통운 앞에서 택배노동자 안전대책 마련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김창길 기자 4년차 택배기사 ㄱ씨(36)는 지난달 12일 오전 CJ대한통운 분당A터미널에서 택배 물품을 분류하던 중 컨베이어벨트에 왼손 중지가 끼였다. 곧바로 손을 뺐지만 손가락 한 마디가 잘렸다. 잘려나간 손가락은 찾지 못했다. 병원은 손가락이 아무는 데 3개월쯤…

Read more

[연합뉴스] 대구경북 무료택배 폭증…택배기사는 과로에 급여손실까지 걱정

CJ대한통운 3월 ‘개인택배 무료’…기사들은 수수료 수입 감소 우려 “과중한 업무량에 과로사할 지경…마스크 보급 등 방역대책도 부족” [정연주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권선미 오주현 기자 = 대구에서 일하는 CJ대한통운 택배기사 A씨는 요즘 오전 7시부터 오후 11시까지 쉴 틈 없이 배송업무를 한다. 이렇게 일해도 20%는 완료하지 못한다. 전에는 물량이 많으면 하루 최대 450여개 수준이었는데 요즘은 하루 700여개로 늘었다고 한다.…

Read more

[SBS뉴스]”노조 활동하면 일감 없어”… CJ대한통운 ‘블랙리스트’ 의혹

본사앞 농성 돌입한지 한달에 가까워지며, CJ대한통운의 노조불인정 범법행위에 대해 언론도 주목하기 시작했습니다! 노동부가 교섭거부 행태에 대해 처벌하라고 한데 이어,… 삼성과 다를바 없는 CJ대한통운의 노조불인정 행태가 처벌되도록 힘을 모아주시기 바랍니다. https://news.sbs.co.kr/news/endPage.do… [경향] 노조 활동 후 석연찮은 취업 거부… ‘차명 배송’ 나가는 택배기사들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 [민중의소리] “범죄 경력, 신용 문제 있어도 나오는 사번코드.. 노조원만 발급 안 돼” http://www.vop.co.kr/A00001340097.html…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