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전국택배연대노조 “장시간 노동 근절 대책 마련 하라” 청와대 앞 기자회견

전국택배연대노조 “장시간 노동 근절 대책 마련 하라” 청와대 앞 기자회견   “하루 13시간 노동…그 중 7시간은 무급 분류 작업” 청와대에 조합원 편지·사진담은 택배상자 150개 전달키도 20일 오후 1시 청와대 앞 분수대에서 전국택배연대노동조합이 택배노동자들의 근무 환경 개선을 촉구하고 있다. (사진=황현규기자) “7시간 공짜노동에 시달리는 택배노동자 목소리에 귀 기울여주세요!”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전국택배연대노동조합이 20일 오후 1시 서울 종로구 청와대…

Read more

[데일리로그]택배노조, “CJ대한통운이 택배기사 쥐어 짜고 있다” 노동부에 특별 근로감독 실시 촉구

택배노조, “CJ대한통운이 택배기사 쥐어 짜고 있다” 노동부에 특별 근로감독 실시 촉구 택배노조가 성명서를 통해 CJ대한통운이 근로기준법을 어기고 있다며 정부의 즉각적인 특별근로감독을 요구하고 나섰다. 민주노총 산하 전국택배연대노동조합은 18일 성명서를 내고, “CJ대한통운이 개인사업자 신분인 ‘특수고용노동자’인 것을 악용해 택배노동자를 쥐어짜서 이윤을 취하고 있다”며, “CJ대한통운 비정규직 택배기사들도 근로기준법의 보호를 받지 못하며, 제대로 된 대가를 받지 못하는 등 노동기본권을 유린당하고…

Read more

[파이낸셜투데이]CJ건설에서 CJ대한통운으로 이어진 이재현의 막무가내식 무노조 경영

CJ대한통운, 대법원 판례에도 불구 “택배기사들 노동자 아니다” 주장 CJ그룹의 무노조 방침이 대법원 판례와 법의 원칙을 무시한 채 적용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CJ대한통운이 지난해 9월 설립된 전국택배연대노동조합(이하 택배연대)의 교섭요청에 일절 응하지 않고 있어 그 배경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택배연대는 지난해 9월 이후 다양한 방식으로 교섭을 요청했으나 CJ대한통운은 무시로 일관하고 있다. 이와 관련 CJ대한통운 관계자는 “우리는 택배연대의…

Read more

[파이낸셜뉴스] “쌓인 물량 보면 투표는…” 택배기사는 고달프다

“쌓인 물량 보면 한숨만…” 택배기사는 고달프다   [fn 스포트라이트-일상 속 갑질] <6> 폭언·격무에 노출된 택배기사 택배기사 10명 중 6명이 욕설 들어 물품 설치 강요받기도 하루 12시간 근무는 기본 건 당 800원 낮은 수수료만 챙겨 국토부, 택배기사 처우 개선 나서 전문가들 “본사 직고용으로 해결해야” 택배 분류작업 도중 바닥에 앉아 식사를 해결하는 택배기사 모습./사진=택배노조 제공 “쌓인 물량을…

Read more

[오마이뉴스] 택배연대노조-민중당, CJ대한통운 창원성산지점 앞”CJ대한통운, 택배노동자 부당노동행위-갑질 중단 촉구”

“CJ대한통운, 택배노동자 부당노동행위-갑질 중단 촉구” 택배연대노조-민중당, CJ대한통운 창원성산지점 앞… 지점 “중재하겠다”   ▲ 민중당 경남도당과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택배연대노조 대한통운창원상산지회는 5월 29일 창원진해 소재 CJ대한통운 창원성산지점 앞에서 “CJ대한통운 택배노동자에 대한 부당노동행위와 ‘갑질’ 중단”을 촉구했고, 석영철 위원장이 발언하고 있다. “7시 출근, 22시 퇴근, 주6일 근무. 가정 파탄, 건강권 파괴의 주범.” “7시간 무임금, 공짜노동 분류작업. 더 이상 용납…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