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신문] 분노한 택배기사 집단소송 예고

분노한 택배기사 집단소송 예고 이재인 기자 | koderi@gyotongn.com – “대기업 택배사 ‘무일푼 장시간 노동’ 강요” – 고발 이어 ‘20만 청와대 국민 청원’도 개시 [교통신문 이재인 기자] 특수형태근로 종사자인 택배기사들이 무일푼 장시간 노동의 부당성을 고발하는 도심집회에 이어 계약 당사자인 택배회사를 상대로 집단소송에 들어간다. 독립적인 위치에서 배송업무 위탁계약을 체결한 개인사업자라는 점을 역이용해 택배회사 측이 ‘7시간 공짜노동 분류작업’이란…

Read more

[매일노동뉴스] 택배노동자 “CJ대한통운 교섭에 나서게 해달라” 청와대청원

택배노동자 “CJ대한통운 교섭에 나서게 해 달라” 청와대 청원 택배연대노조 26일 ‘분류작업 거부’ 쟁의행위 … “교섭해태 계속되면 투쟁 수위 높일 것” 제정남 승인 2018.05.24 08:00 “새벽부터 밤늦게까지 하루 13시간 이상 일하고, 7시간 공짜노동 분류작업에 강제로 동원되는 택배노동자입니다. 분류작업만 일찍 끝나면 해결되는데, CJ대한통운은 전혀 신경을 안 씁니다.” 23일 청와대 홈페이지 국민청원 및 제안 게시판에 올라온 글 중…

Read more

[팝콘뉴스] 택배노조, CJ대한통운 노동력 착취 규탄 … 택배 분류비용 택배 노동자들에게 전가해

택배노조, CJ대한통운 노동력 착취 규탄 택배 분류비용 택배 노동자들에게 전가해 최한민 기자 | 입력 : 2018/05/23 [18:54] ▲ 전국택배연대노동조합은 23일 CJ대한통운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가졌다. ©최한민 기자 (팝콘뉴스=최한민 기자) 오는 7월 주당 노동시간 52시간으로 단축을 앞두고 있지만 택배기사는 여전히 노동 사각지대에 노출된 채 노동력 착취로 신음하고 있다. 전국택배연대노동조합(이하 택배노조)은 23일 서울시 중구 CJ대한통운 본사 앞에서…

Read more

[연합뉴스]택배노조 “CJ대한통운 ‘공짜노동’개선 교섭 나서야”

택배노조 “CJ대한통운 ‘공짜노동’ 개선 교섭 나서야”   “택배노동자 아무 대가 없이 분류작업 투입”   (서울=연합뉴스) 성서호 기자 =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전국택배연대노동조합은 23일 서울 중구 CJ대한통운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CJ대한통운은 노동 대가를 지불하지 않는 공짜 분류 작업 행태를 개선하기 위해 직접 교섭에 나서야 한다”고 밝혔다. 택배연대노조는 “주당 52시간 근로를 앞두고 사회적 관심이 높아지고 있지만, 어떤…

Read more

[매일노동뉴스]특수고용직 우체국 위탁택배 노동자 노조가입 행렬

특수고용직 우체국 위탁택배 노동자 노조가입 행렬 토요일 배달물량 전가 방침에 반발 … “물류지원단에 단체교섭 요구할 것”     ▲ 택배연대노조가 14일 정오 서울 광화문우체국 인근에서 결의대회를 열고 우체국 위탁택배 노동자들에게 토요택배 물량을 전가하지 마라고 요구했다. <제정남 기자> 택배연대노조 문을 두드리는 우체국 위탁택배 노동자들의 행렬이 길어지고 있다. 노조는 우정사업본부 토요배달 폐지로 위탁택배 노동자 업무량이 증가하는 문제와…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