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 정조준한 ‘택배노조’, 무엇이 문제인가

CLO | CJ대한통운 정조준한 ‘택배노조’, 무엇이 문제인가 CJ대한통운 정조준한 ‘택배노조’, 무엇이 문제인가 by 임예리 기자 2017년 02월 07일 택배노조 cj대한통운 CJ대한통운택배기사권리찾기모임 개인사정vs회사압력, 대리점 폐점을 둘러싼 택배노조와 CJ대한통운의 입장 차 택배기사를 위협하는 것들: 수수료, 장시간 노동, 간선차 지연, 보상 없는 상하차 노동, 고용 불안감 택배기사의 처우 개선을 위해 필요한 것 Idea in Brief 전국택배연대노동조합이 지난달 8일…

Read more

[물류신문] 대세였던 ‘빠른배송’, 설자리 빠르게 잃어

배송지연 탓에 고객 신뢰 잃고 수익 도움도 안 돼 온라인 유통시장에서 시작된 ‘빠른배송’ 경쟁이 오프라인 유통시장으로 확산되고 있지만, 정작 큰 수익으로 연결되지 않는다는 지적이 나오면서 서비스모델을 재정립해야 하는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업계에 따르면 빠른배송을 주도했던 일부 온라인 유통업체들은 최근 무료 배송료를 인상하거나 서비스 품목을 축소시키고 있으며, 비용 부담이 적은 아웃소싱을 검토하고 있는 실정이다.…

Read more

[한겨레] 빨리빨리 고객님∧∧ 죽더라도 갈게요ㅠㅠ

[밥앤법] 소비자 편익과 벼랑끝 노동 총알배송 등 속도전 격화 택배노동자 당일배송 밤 11시도 헉헉 에어컨 실외기 고치다 추락사 핸드폰엔 재촉 문자 줄줄이 유통업체 경쟁탓 24시 365일 영업 직원들 휴일 계획 꿈도 못꿔 법·제도 사각지대서 노동자 신음 “시민도 좀 불편할 줄 알아야 해요” ‘고객님, 오늘 저녁 물건을 받을 수 있는 ‘당일 배송’으로 주문하시겠습니까? 아니면 내일 받아도…

Read more

[한겨레] 법원, 항소심서도 현대·기아차 하청노동자 정규직 인정

사내하청 노동자 652명 원청 정규직근로자 지위 확인 “간접공정도 불법파견” 1심 판단 유지 법원이 항소심에서도 현대·기아자동차의 불법파견을 인정했다. 법원 판결에 따라 두 회사의 사내하청 노동자 652명은 정규직 노동자 지위를 인정받게 됐다. 10일 서울고법 민사1부(재판장 김상환)와 민사2부(재판장 권기훈)는 현대차 사내하청 노동자 159명과 기아차 사내하청 노동자 493명이 현대·기아차를 상대로 낸 근로자 지위확인 소송 항소심에서 1심과 같이 원고 승소…

Read more

[에너지경제] CJ대한통운, 작년 매출 6조원ㆍ영업익 2284억원 달성

CJ대한통운이 작년 매출액 6조 원을 넘어섰다. CJ대한통운은 9일 지난해 연결재무제표 기준 매출액이 6조819억4564만원으로 전년 대비 20.30% 늘었다고 밝혔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2284억4449만원으로 전년 대비 22.40%, 당기순이익은 682억1013만원으로 39.25% 늘었다. 4분기의 경우 매출액은 1조6329억원, 영업익 552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각각 22.05%, 29.54% 증가했다. 앞서 대한통운은 TES, 컨설팅을 통해 첨단 물류역량과 원가경쟁력을 강화했다. 또한 핵심 인프라와 특화된 서비스 제공을…

Read more